프로덕트 오너 생존기 - 15. 화내지않고 피드백주기 프로패셔날(product owner)

화내지않고 피드백주기
예전에도 한번 쓴 적이 있었는데
비슷한 일이 또 생겼네. 비슷한 일은 또 생기면 안되는데 안좋은 시그널이다. 부정적인 피드백 받아들이기는 참 에너지가 많이 드는 일이다. 지금의 나는 피드백에서 피와 살이 될 조언을 받아들여야 될 사람. 그러나, 제목이 '피드백주기'인 이유는 근 미래에 내가 그 위치에 설 일이 생길 것이므로 바꿔서 생각해보려고.

"왜그랬냐" 여기와서 유난히 많이 들었는데, 그럼에도 반복되는 점은 내가 아직 핀트를 못맞추고 있는 점이 있다는 것. 미리 좀 물어보고 일을 진행했냐? 나는 늘 그랬다고 생각했는데 충분했냐하면 아니었던거 같아. 그러니까 대장은 다름이 아니라 당황한거다. 나는 당황할 상황을 만들지 말아야 하는 사람이고.

그런데 부정적인 피드백이 쌓이면 자칫 사람이 주눅들고 액션을 전혀 취할 수 없어지는 걸 아는지. 공감가는 피드백도 있지만 특정방면으로는 좀 과하다 싶을 때가 있어. 그게 아마 그 사람이 중요시하는 지점이겠지. 팀원이면 잘 캐치해서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하고. 요약하면 이건데, 커뮤니케이션을 잘하자. 완성도도 있어야되고 미리 검토되야될 부분은 안에서 다 검토되야되고. 아리까리 해지고서 가져오지 말고 미리 확인받고. 그 전엔 외부채널에서 허둥대면 안된다. 뭐 맞는말이지. 근데 그런 생각이 드는 것이다. 좀 과한데? 쓸데없이 책임을 지우고 뭐 그런 환경에서 쭉 지내왔던걸까. 대장에게 나는 어느새 예민하지못함/무던함이 약점인 사람이 되어있더라고. 변명을 하자면 내가 지내온 환경을 돌이켜보면 "그러라 그래"로 무장하고 있지 않으면 못살아남겠던걸. 하나하나가 평판으로 쌓이는거 뭐 인정하고, 그래서 내가 불리했던 시절도 있었지만, 또 어떻게 생각하면 사람들은 그렇게까지 나를 신경안쓴단말이야. 이상하지 않은 수준에서만 일을 해나가면 된다고 생각해. 그런데 지금 당장은 대장에게 '이상한' 수준으로 내가 일하고 있는거니, 마냥 주눅들지는 말고, 요청했던 걸 잘 하자. 항상 먼저 확인할 것.

아니 나는 그냥 일이 되게 하고싶었던거건데. 그러니까 울지말고 할 일을 해!

✔지난 글 보기
프로덕트오너 생존기 - 11. coffee chat에서 물어볼 것들과 네트워킹

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